바둑뉴스

보도자료

한국 박정환 등 6명, LG배 8강 진출

등록일
2024-05-22
조회수
2,875
▲LG배 8강 진출자 단체 기념사진.
LG배 8강에 한국 선수 6명이 오르며 강세를 보였다.

22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제29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본선 16강에서 박정환ㆍ변상일ㆍ신민준ㆍ원성진ㆍ이지현 9단과 한상조 6단 등 한국선수 6명이 승리하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신민준 9단이 대만 라이쥔푸 8단에게 16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한 가운데 뒤이어 끝난 형제대결에서 최대 이변이 일어났다.

세계대회 본선 첫 출전이던 한상조 6단이 디펜딩 챔피언 신진서 9단을 225수 만에 흑 불계로 꺾었다. 대회 2연패에 도전하던 신진서 9단은 800승 달성을 앞두고 한상조 6단에게 일격을 당하며 16강에서 조기 탈락했다.

▲한상조 6단(오른쪽)이 세계대회 본선 첫 출전에 신진서 9단을 꺾고 LG배 8강에 이름을 올렸다.

한상조 6단은 국후 인터뷰에서 “감격스럽기도 하고 떨떠름한 기분이다. 오늘 대국 전까지는 배운다는 마음으로 부담 없이 뒀는데 신진서 9단을 이긴 만큼 앞으로의 대국에서는 책임감을 가져야할 것 같다. 다음 커제 9단과 만나게 됐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이지현 9단은 대만의 쉬하오훙 9단에게 승리하며 메이저 세계대회 첫 8강을 기록했다. 변상일 9단은 악전고투 끝에 중국의 미위팅 9단에게 330수 만에 흑 2집반승을 거뒀고, 박정환 9단과 원성진 9단은 시바노 도라마루 9단과 쉬자위안 9단에게 승리하며 한ㆍ일전 2승을 거뒀다.

한편 함께 출전했던 이창석 9단과 김진휘 7단은 중국 랭킹 1위 커제 9단과 4위 딩하오 9단에게 패하며 전진을 멈췄다.

한국이 본선 8강 중 여섯 자리를 획득한 가운데 남은 두 장의 티켓은 중국이 차지했다.

대국 직후 진행된 대진추첨 결과 한상조 6단과 커제 9단, 이지현 9단과 딩하오 9단의 한중 매치가 성사됐다. 박정환 9단은 변상일 9단과 신민준 9단은 원성진 9단과 형제대결을 벌인다.

본선 8ㆍ4강은 9월 30일과 10월 2일 강원도 태백에서 열린다. 결승3번기는 2025년 1월 20일과 22, 23일 진행될 예정이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제29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 원, 준우승 상금은 1억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 40초 초읽기 5회가 주어진다.

▲박정환 9단(오른쪽)과 시바노 도라마루 9단의 대국 모습.

 ◆제29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본선 8강 대진 및 상대전적(앞사람 기준)
한상조 6단 vs 커제 9단(중) - 첫 대결
이지현 9단 vs 딩하오 9단(중) - 1패
박정환 9단 vs 변상일 9단 - 16승 8패
원성진 9단 vs 신민준 9단 - 4승 9패 

◆제29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본선 일정
- 8강전 : 2024년 9월 30일
- 4강전 : 2024년 10월 2일
- 결승3번기 : 2025년 1월 20일, 22일,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