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뉴스

보도자료

‘2위의 반란’ 울산 고려아연, 창단 2년 만에 KB리그 첫 우승

등록일
2024-05-18
조회수
2,521
▲울산 고려아연 팀의 우승 기념 단체 사진.
울산 고려아연이 정규리그 1위 팀 원익을 꺾고 2023-24시즌 KB리그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17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2024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울산 고려아연이 원익에 3-1 승리를 거뒀다.

1차전은 울산 고려아연, 2차전은 원익이 승리하며 1-1 상황에서 맞이한 3차전에서 울산 고려아연이 신민준 9단ㆍ문민종 8단ㆍ한상조 6단의 승리 합작으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첫 승점은 막내 문민종 8단의 손에서 탄생했다. 원익의 용병 구쯔하오 9단을 178수 만에 백 불계로 꺾은 문민종 8단은 챔피언결정전 3전 전승을 기록하는 수훈갑을 세웠다.

▲원익의 특급 용병 구쯔하오를 제압한 문민종 8단(왼쪽).

이어 원익의 주장 박정환 9단이 이창석 9단에게 178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1-1 동률을 만들었지만, 원익에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다.

1국 장고판에 출전한 울산 고려아연의 주장 신민준 9단이 이지현 9단에게 승리하며 2-1로 앞서가기 시작했고, 4국에 출전한 한상조 6단이 김진휘 7단에게 276수 만에 흑 4집반승을 거두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팀 승리를 결정지은 한상조 6단(오른쪽).

최연소 감독 박승화 9단이 지휘봉을 잡은 울산 고려아연은 창단 2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박승화 감독은 “선수 생활을 통틀어 우승을 처음 해봤는데, 우승이 이런 기분인가 싶다. 고려아연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해줘서 잘할 수 있었고, 선수들도 어려운 경기였는데 잘 싸워줬다”며 “용병 출전이 어려워졌지만, 선수들이 기세를 타면 못 말릴 성향들이라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끝으로 KB리그 출전에 남다른 의지를 보이고 잘해준 용병 랴오위안허 선수에게도 고맙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주장 신민준 9단은 “역전패를 연이어 당하면서 힘들었다. 프로가 되고 가장 괴로웠던 순간이었던 것 같은데 팀원들이 잘해줘서 계속 힘낼 수 있었다. 감독님과 팀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이다”는 소감을 전했다.

용병제 첫 도입으로 화제를 모은 2023-24시즌 KB리그는 정규리그 14라운드를 벌여 포스트시즌에 오를 상위 4팀을 가렸다.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거쳐 열린 챔피언결정전에서 정규리그 1, 2위 팀 원익과 울산 고려아연이 맞붙은 끝에 울산 고려아연이 최종 우승의 영예를 안으며 6개월 장정을 마쳤다.

2023-2024 KB국민은행 바둑리그의 팀 상금은 우승 2억 5천만 원, 준우승 1억 원, 3위 6000만 원, 4위 3000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