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바둑소식 > 보도자료
이세돌, 8억 넘는 수입으로 2016년 상금왕 올라
  • 조회수 : 2465 등록일 : 2017.01.04

[2016 프로기사 상금랭킹 10걸]

이세돌, 8억 넘는 수입으로 2016년 상금왕 올라
6억 육박 박정환 등 14명 상금으로 1억 넘게 벌어


▲2016년 상금랭킹 '넘버원'을 거머쥔 이세돌 9단은 통산 여덟 번째 상금랭킹 1위에 올랐다

이세돌 9단이 지난해 바둑계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리며 2016년 상금왕에 등극했다.


9단은 세계대회에서 국수산맥 단체전 우승과 몽백합배 준우승, 삼성화재배응씨배 4강 등의 성적을 냈고 국내대회에선 명인전맥심커피배KBS바둑왕전(35)에서 우승하며 8100여만 원을 벌어들였다. 특히 구글 알파고와 벌인 딥마인드 챌린지매치를 통해 대한민국에 바둑 열풍을 불러일으켰고 이 대회에서만 2억원이 넘는 상금을 챙겼다. 2014년에 이어 2년 만에 상금랭킹 1위를 탈환한 이세돌 9단은 통산 여덟 번째 상금랭킹 1위에 올랐다.


2016
년 상금랭킹 2위는 58300여만 원을 벌어들인 박정환 9단에게 돌아갔다.


9단은 국제무대에서 국수산맥 단체전 우승, 응씨배 준우승, LG4강 등의 성적을 거뒀고, 국내에선 국수전KBS바둑왕전(34) 우승, 명인전 준우승 등의 성적을 남겼다.


20
LG배에서 우승한 강동윤 9단이 48800여만 원의 수입으로 상금랭킹 3위를 차지했고, 48위에 오른 김지석 9단과 이동훈 8, 신진서 6, 박영훈최철한 9단이 2억 원이 넘는 소득을 올렸다.


한편 최정
7단은 15200여만 원으로 입단 후 최대 수입을 올리며 9위에 랭크됐다. 2014년 처음 1억을 넘게 번 최정 7단은 3년 연속 1억을 훌쩍 뛰어넘는 상금을 벌어들였다.


10
위는 14500여만 원으로 입단 후 처음 억대 소득 반열에 오른 오유진 5단의 몫이 됐다. 국내에서 여자 기사가 상금으로만 1억 넘는 수입을 올린 것은 최7단에 이어 오5단이 두 번째다. 여자 기사 두 명이 상금랭킹 10위권 내에 오른 것도 처음이다.


10
위권 밖에서는 이창호 9단이 14000여만 원, 변상일 5단이 13400여만 원, 나현 7단이 1900여만 원, 안성준 7단이 160여만 원으로 억대 수입을 벌어들였다.


지난해
1위부터 10위까지의 평균 상금은 34040여만 원으로 조사됐고, 30위까지는 평균 16730여만 원, 50위까지는 평균 11610여만 원, 100위까지는 평균 6580여만 원으로 나타났다.


2016
년 프로기사 상금랭킹 10걸은 다음과 같다.

 

2016 프로기사 상금랭킹 10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