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바둑소식 > 보도자료
랭킹 1위 다툼 치열, 박정환 59개월 연속 1위 질주
  • 조회수 : 1587 등록일 : 2018.10.05

[랭킹]

랭킹 1위 다툼 치열, 박정환 59개월 연속 1위 질주


▲59개월 연속 1위에 오르며 최장기간 랭킹 1위 기록을 이어간 박정환 9단

박정환 9단이 59개월 연속 1위에 오르며 최장기간 랭킹 1위 기록을 이어갔다.

박정환 9단은 9월 한 달 동안 8승 3패의 성적으로 랭킹점수 5점을 잃었지만 10024점으로 1위를 지켜냈다. 박정환 9단은 중국에서 열린 제1회 천부배에서 4강에 진출했고 KB국민은행 바둑리그에서 2승 1패, 중국 갑조리그에서 2패를 기록했다. 박정환 9단은 9월 한 달 동안 830여 만원의 상금을 보태 연간상금 10억 8500만원으로 상금 부분에서도 압도적인 차이로 1위에 올랐다.

신진서 9단은 천부배 4강 진출과 중국 갑조리그에서 3승 등 10승 1패를 올리며 랭킹점수 55점을 얻었다. 신진서 9단은 9983점으로 박정환 9단을 41점 차이로 바짝 추격했다. 천부배 본선 B조 순위결정전에서 박정환 9단에게 승리했다면 랭킹 1위에 올라설 수도 있었다. 김지석 9단은 5승 7패를 기록하며 3위를 유지했다.

변상일 9단은 4위를 지켰고 이동훈 9단이 5위를 차지했다. 박영훈 9단은 다섯 계단을 점프하며 신민준 9단과 함께 공동 6위에 올랐다. 강동윤 9단은 공동 8위로 지난달과 변동이 없었고 이영구 9단은 세 계단 하락하며 공동 8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9위로 하락했던 이세돌 9단은 두 계단 더 하락하며 11위에 랭크됐다. 이세돌 9단은 9월 한 달 동안 4승 5패를 기록하며 랭킹시스템 도입이후 첫 10위권 밖 랭킹을 기록하는 부진을 보였다.

100위권 내에서는 35위에 오른 최정 9단이 삼성화재배 16강과 하림배 여자국수전 결승에 진출하며 가장 많은 점수를 획득한 동시에 랭킹을 열한 계단 끌어올리며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35위는 최정 9단의 개인 최고 랭킹이다.

2009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한국랭킹은 레이팅 제도를 이용한 승률기대치와 기전 가중치를 점수화 해 랭킹 100위까지 발표된다.


 


2018년 10월 프로기사 상금 랭킹 보기(클릭)

 

2018년 9월 프로기사 상금 랭킹 보기(클릭)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