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바둑소식 > 보도자료
태극낭자들, 천태산 우승컵 4년 만에 되찾아
  • 조회수 : 1655 등록일 : 2017.05.12

[제6회 천태산·농상은행배 세계여자바둑단체대항전]

태극낭자들, 천태산 우승컵 4년 만에 되찾아
3전 전승하며 퍼펙트 우승 거둬


▲한국은 최정 7단(오른쪽)이 주장전에서 중국 위즈잉 5단을 꺾어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최정 7단, 오유진 5단, 박지은 9단)이 4년 만에 천태산․농상은행배 우승컵을 되찾았다.

12일 중국 저장(浙江)성 타이저우(台州)시 천태산온천호텔에서 열린 제6회 천태산(天台山)․농상은행(農商銀行)배 세계여자바둑단체대항전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은 중국을 2-1로 꺾고 종합전적 3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각각 2승씩을 거두고 최종전에서 만난 한국과 중국의 승패는 주장전에서 갈렸다. 한국의 최정 7단이 중국랭킹 1위 위즈잉(於之莹) 5단의 대마를 잡고 불계승한데 이어 대표팀의 막내 오유진 5단이 루자(魯佳) 2단에 승리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맏언니 박지은 9단은 리허(李赫) 5단에 패해 한국은 2-1로 정상에 올랐다.

앞서 10일 치러진 1회전에서 한국은 대만을 만나 최정 7단이 헤이자자(黑嘉嘉) 7단에, 오유진 5단이 장카이신(張凱馨) 5단에, 박지은 9단이 장정핑(張正平) 3단에 모두 불계승해 3-0으로 승리를 거두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어 11일 열린 2회전에서 일본과 맞붙은 한국은 박지은 9단이 뉴에이코(牛榮子) 초단을 상대로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한데 이어 오유진 5단이 셰이민((謝依旻) 6단에 승리를 거두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마지막까지 접전을 벌인 1장간 대결에서 최정 7단이 후지사와 리나(藤澤里菜) 3단에 반집 역전승하며 3-0으로 승점을 추가했다.

이로써 한국은 1회전부터 3회전까지 모두 승리해 퍼펙트 우승을 기록했다.

2승 1패한 중국이 준우승을 차지했고 1승 2패를 기록한 일본이 3위를, 3전 전패한 대만은 최하위를 기록했다.

올해로 여섯 번째 대회를 마친 천태산․농상은행배는 1회와 2회 대회에서 한국이 우승했으며 중국은 3회 대회부터 5회 대회까지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중국위기협회가 주최하고 천태현 인민정부가 주관한 제6회 천태산․농상은행배 세계여자바둑단체대항전의 우승 상금은 30만 위안(한화 약 4930만원)이며 준우승 15만 위안(약 2460만원), 3위 10만 위안(약 1640만원), 4위 5만 위안(약 82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이번 대회 대국 결과는 아래와 같다.

1회전
한국 vs 대만 (한국 3-0 승)
중국 vs 일본 (중국 2-1 승)

2회전
한국 vs 일본 (한국 3-0 승)
중국 vs 대만 (중국 3-0 승)

3회전
한국 vs 중국 (한국 2-1 승)
일본 vs 대만 (일본 2-1 승)
 


 

▲ 오유진 5단(오른쪽)은 루자 2단을 꺾고 3전 전승을 기록했다



 

▲박지은(오른쪽)9단은 리허 5단에 패했지만 2승 1패로 맡은 역할을 다 했다
리스트